여자배구 막내 페퍼저축은행, 창단 두 번째 시즌서 5승 수확(종합)

스포츠뉴스

여자배구 막내 페퍼저축은행, 창단 두 번째 시즌서 5승 수확(종합)

링크탑 0 9 -0001.11.30 00:00

OK금융그룹, 현대캐피탈 꺾고 유종의 미…레오 통산 5천득점

기뻐하는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기뻐하는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자배구 '막내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올 시즌 최종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페퍼저축은행은 18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도드람 V리그 방문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에 세트 스코어 3-2(21-25 25-10 12-25 25-20 15-13)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페퍼저축은행은 창단 후 두 번째 시즌을 5승 31패(승점 14)로 마무리했다.

지난 시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기 종료해 이번 시즌보다 경기 수가 적긴 했지만, 경기 내용을 보면 창단 첫해(3승 28패·승점 11)보다 확연히 발전한 모습이다.

더욱이 올 시즌 개막 17연패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반등에도 성공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승점 48·15승 21패)은 5위 GS칼텍스(승점 48·16승 20패)를 막판 역전할 기회를 놓쳤다.

승점 차이는 없앴으나 승수에서 밀려 6위로 이번 시즌을 마쳤다.

페퍼저축은행 이한비
페퍼저축은행 이한비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세트를 주고받은 5세트에서 페퍼저축은행이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2-2에서 IBK기업은행의 서브 범실 이후 문슬기와 박경현이 연속 오픈 득점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최가은이 상대 표승주의 스파이크를 차단한 뒤 계속된 공격에서 블록 아웃을 끌어내며 점수 차를 7-2까지 벌렸다.

IBK기업은행의 추격에 쫓겨 8-8 동점을 허용했으나 뒷심을 발휘해 시즌 5번째 승리를 수확했다.

13-12에서 상대 표승주의 퀵오픈이 코트를 벗어나며 매치 포인트를 쌓았고, 박경현이 오픈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박경현은 양 팀 최다인 26득점을 올렸고 이한비(14점), 최가은(8점)이 활약했다.

IBK기업은행은 달리 산타나(등록명 산타나·18점), 표승주(16점), 육서영(11점), 김수지(10점)가 두 자릿수 득점을 냈으나 홈 팬들에게 승리를 안기지 못했다.

2·3세트에서 산타나를 빼고 평소 출전 기회가 적었던 벤치 멤버들을 투입하면서 역전을 자초한 면이 있었다.

팀 범실도 33개로 페퍼저축은행(17개)의 두 배 수준이었다.

OK금융그룹 선수들
OK금융그룹 선수들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홈팀 OK금융그룹이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0(25-16 25-23 25-22)으로 꺾었다.

OK금융그룹(승점 48·16승 20패)은 정규리그 5위로 마감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으나, 홈 팬들에게 시즌 마지막 경기 승리를 선물했다.

'주포'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는 이날 V리그 남자부 두 번째로 통산 5천 득점(5천24점)을 쌓으며 기쁨을 더했다.

다섯 시즌 간 159경기, 601세트 만에 달성한 것으로 외국인 선수 1호 기록이다.

국내 선수 중에선 프로배구 원년인 2005년부터 뛴 박철우(한국전력·6천583점)만이 5천 득점 고지를 넘겼다.

4위 한국전력(승점 53·17승 19패)까지만 '봄 배구' 막차에 탑승했기 때문에 OK금융그룹 경기는 이제 한동안 볼 수 없다.

OK금융그룹 레오
OK금융그룹 레오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한 현대캐피탈은 주전 선수들을 출격시키고도 패하면서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호흡이 맞지 않아 공격 타이밍을 놓치는 장면이 여러 번 나왔다.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이 맞붙는 준PO 승자 팀과 24일부터 PO(3전 2승제)를 치른다.

레오는 이날 26득점을 올린 가운데 후위 공격 10개, 서브 득점 3개, 블로킹 득점 1개로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후위 공격·블로킹·서브 득점 각각 3점 이상)에 조금 모자랐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된 신호진이 8득점으로 레오를 도왔다.

현대캐피탈에선 허수봉(16점), 오레올 까메호(등록명 오레올·14점)가 30점을 합작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OK금융그룹 박승수(왼쪽부터), 신호진, 부용찬
OK금융그룹 박승수(왼쪽부터), 신호진, 부용찬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리그 2022-2023시즌은 19일 남자부 삼성화재-대한항공, 여자부 흥국생명-현대건설전을 끝으로 정규리그를 마감한다.

남자부는 22일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의 준PO부터, 여자부는 23일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의 PO부터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9656 안우진 시범경기 무실점 행진…NC 구창모는 3⅓이닝 3실점(종합) 야구 -0001.11.30 17
29655 KPGA 프로 선수와 초등학생 선수 골프 팀 대결, 28일 개막 골프 -0001.11.30 20
29654 고예림, 무릎 수술 미루고 PS 출전…처절하게 나서는 현대건설 농구&배구 -0001.11.30 18
29653 KLPGA 임희정, 지더블유캐드코리아와 후원 계약 골프 -0001.11.30 17
29652 BNK부산은행, 1조원 한도 '가을야구정기예금' 출시 야구 -0001.11.30 18
29651 봄 배구 개봉박두…우승 열망 드러낸 사령탑들 "이판사판" 농구&배구 -0001.11.30 17
29650 PGA 2년차 무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정상'(종합) 골프 -0001.11.30 19
29649 한국농구발전연구소·한기범 희망나눔, 무료 농구교실 업무 협약 농구&배구 -0001.11.30 13
29648 문체부, KLPGA에 소속 선수 외국 대회 출전 제한 규정 완화 권고 골프 -0001.11.30 15
29647 [프로야구 시범경기 중간순위] 20일 야구 -0001.11.30 15
29646 프로배구 6라운드 남녀 MVP에 한선수·김연경 농구&배구 -0001.11.30 11
29645 LF 헤지스 골프, KLPGA 임진희·이채은과 후원 계약 골프 -0001.11.30 14
29644 [프로야구 창원전적] 키움 6-0 NC 야구 -0001.11.30 17
29643 6위부터 12위까지 2경기 차이…NBA 서부 '와일드 웨스트' 농구&배구 -0001.11.30 11
29642 'PGA투어 첫 우승' 무어, 세계랭킹 49위로 도약 골프 -0001.11.30 16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